조회 수 : 1213
2014.12.09 (22:38:24)

<고생하는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 11,28-30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28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29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30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



수용하는 자세

 

농촌에서 소를 키우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아주 재산형성의 지름길 이었습니다. 소를 키우기 위해 쏟는 정성은 참 대단해서 외양간을 항상 깨끗하게 청소하고 분뇨는 치워주고 건초를 넣어주어 따뜻한 보금자리를 만들어 주고, 여물(마른볏짚 썰은 것)을 푹 삶아서 데워주고, 아주 고운 볏짚을 잘 골라 튼튼한 노끈으로 방석처럼 만들어 등과 배를 덮어주는 옷을 입혀줍니다. 개는 코가 따뜻해야 하고, 돼지는 주둥이가 따뜻해야 하듯이 소는 등과 배가 따뜻해야 잠을 잘 잔다고 합니다.

 

요즘 애완견에 예쁜 옷을 입혀준 것을 보면 옛날 소에게 옷을 입히던 기억이 나서 슬며시 웃기도 하는데 소가 코를 뚫어 코뚜레를 만들면서 이제는 소를 길이 들도록 훈련을 시키는데 그 때 멍에를 얹어주지만 소는 멍에를 메지 않으려고 고개를 흔들고 뒷발질을 하고 앙탈을 부리게 됩니다. 멍에를 숙명처럼 받아들일 수 없지만 멍에를 메고 제일 먼저 하는 일은 ‘끙게’라는 바퀴 없는 나무 등걸에 돌이나 무거운 것을 달아매고 그것을 마당이나 길로 끌고 다니는 것입니다. 어려서 끙게를 탈 수 있는 것도 선택되는데 이 때 소가 달리거나 요동을 치면 아주 위험하기 때문에 멍에는 소의 뒷목에 걸쳐져 있어서 모든 끄는 것의 무게와 힘을 뒷목에 걸리게 하여 무거운 것을 끌고 다닐 수 있는 장치입니다. 소가 멍에를 벗어버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소의 앞발과 등에 같이 묶어서 벗지 못하게 합니다.

 

소가 마땅히 없는 집에서는 사람들이 멍에를 메고 밭을 갈고 소와 같은 멍에를 멜 수 없기 때문에 사람이 메는 멍에는 아주 작고 어깨에 걸쳐서 메게 만들었는데 이스라엘에는 소가 흔치 않아 사람들이 멍에를 많이 져야 했습니다. 예수님께 목수로서 멍에를 많이 제작하시고 깎아 주시면서 멍에에 대해 가르쳐 주신듯합니다. 멍에와 같은 것이 바로 지게입니다. 짐을 지고 나르는 데 옛날에는 지게가 제격이고 짐을 얹어 등에 착 달라붙어 몸에 잘 맞아야 등짐을 질 수 있듯이 지게와 멍에는 일단 몸에 잘 맞아야 짐을 질 수 있습니다.


오늘 주님께서는 당신이 우리를 대신해서 멍에를 메고 지게를 지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당신이 멍에와 지게 지는 법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십니다. 온유하고 겸손하다고 하시는데 이는 다른 말로 ‘수용(受容)하는 자세’라고 하며 곧 내게 주어지는 모든 것을 주어진 그대로 잘 받아들이고 잘 식별해서 뱉을 것과 마실 것과 품을 것과 떼버릴 것을 구별해야 하는 지혜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어떤 것은 내 몸에 맞도록 고쳐야 하기에 큰 것은 줄이고, 작은 것은 늘이고, 맵시가 나지 않는 것은 맵시를 만들고, 균형을 맞추고 형태를 조절해야 하는 것으로 무조건 받아들이는 것이 아닌 것입니다.

 

어려서 나는 많은 동생들을 부양해야 하는 책임을 지고 아버지를 대신한다는 것은 아주 무거운 짐과 멍에였는데 많은 사람들이 나를 위로 하고 용기도 주고 격려를 했습니다. 때로는 시골 본당의 작은 고해소에서 꿇어앉으면 왜 그렇게 눈물이 나오고 설움이 북받치는지 견딜 수가 없었는데 한 번은 고해소에 앉아계신 세례 주신 신부님이 고해대 밖으로 손을 뻗어(고해소는 이동식이고, 간이 칸막이) 들썩이는 내 어깨에 손을 얹어 주시고, 더듬더듬 내 손을 잡아주시며, “용기를 내요, 힘들어도 천주님께 의지하고 모든 것을 맡겨 드리세요.”하고 힘을 주셨던 말씀을 지금도 잊지 못합니다.


그래도 때로는 억지로 너무 힘겨운 주님의 십자가를 지고 산다고 생각하고 살았는데 이제 나이를 먹고 오늘복음을 묵상하면서 곰곰이 생각하니 나는 참으로 미련하였다는 생각입니다. 주님은 오늘 분명히 멍에와 지게를 가볍게 지는 방법을 설명하시고 당신에게서 배우라고 하십니다. 그건 십자가가 아니라 짐을 가볍게 지는 방법으로 온유함과 겸손함은 모든 무거운 짐을 가볍게 질 수 있는 지혜로 내게 주어진 짐을 억지로 지고 무거움을 느끼고 가면 정말 힘이 들지만 기쁘게 그리고 즐겁고 행복하게 짐을 지고 간다면 한결 가벼워집니다. 직장에서 어렵게 일하면서 사랑하는 가족들을 생각하고 그 어려운 일들을 주님께 봉헌한다면 그 어려움은 다 없어질 것입니다. 경제적으로 어렵고 힘들 때, 주님께 모든 것을 의탁하고 이 모든 어려움과 가난을 봉헌한다면 더욱 가벼워질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모든 것을 끌어안고 있으니 짐이 점점 무거워지고 더욱 힘들어서 지치고 멍에가 무겁다고 느끼고 조금도 쉴 틈이 없어지는 것입니다.

 

그러나 모든 것을 하느님께 맡기고 나는 그 일을 하느님께서 주신 가장 고귀한 성덕의 선물이라고 생각한다면 그 짐은 아주 가벼워 질 것인데 나는 젊어서 그 모든 일을 끌어안으려고만 하였습니다. 흔히 축구에서 처음부터 공을 잡고 골인까지 혼자 하려는 바보와 같이 미련한 방법으로 세상을 살았습니다. 주님께 의탁한다는 뜻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어떻게 봉헌해야 하는지도 모르고 내가 짊어지지 않으면 안 된다는 의무감으로 억지로 하기 싫은데 모두 나의 짐으로 생각하였습니다. 억지로 일을 하려니까 모든 것이 잘 풀리지 않으니 그래서 언제나 힘들고 원망으로 세상을 살았던 것입니다.

 

저희의 짐을 가볍게 하시고 무거운 짐을 모두 대신 짊어지고 쉬게해 주시는 주님, 저희가 미련하게 당신의 슬기로운 삶을 닮지 않은 채 언제나 욕심과 교만으로 능력을 과시하며 살았나이다. 주님, 저희가 정말 온유와 겸손으로 당신의 뜻을 헤아려 온전히 봉헌하여 이 각박한 세상을 슬기롭게 살 수 있도록 슬기의 성령을 보내시고 당신의 자비로 이끌어 주소서. 참 아버지이신 주님!!

--------------------------------------------------------------------------------

야고보 아저씨

http://indykcc.org/xe/78752 (*.220.136.122)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1 안녕하세요 :)
원태
106 2017-04-21
60 안녕하세요. [1]
ROYCHOI
90 2017-04-11
59 정착 정보...
Jessie
419 2016-06-17
58 -정말 난 행복한 사람 파일
박아오스딩
1140 2015-02-10
57 신부님 안녕하시지요?
원곡
1408 2014-12-23
56 당신의 미소속엔 힘이 있습니다 파일
박아오스딩
1044 2014-12-17
Selected <고생하는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박아오스딩
1213 2014-12-09
54 쉬운듯 하면서도 어려운것!
또영
1008 2014-11-28
53 판단 보류의 영성/이해인의 파일
박아오스딩
1141 2014-11-28
52 하느님께 감사드립니다.
또영
755 2014-11-26
51 손자와 손녀 파일
박아오스딩
892 2014-11-18
50 망설일때.... [1]
또영
1110 2014-11-13
49 다섯 줄짜리 인생교훈 파일
박아오스딩
773 2014-11-13
48 반갑습니다!
또영
683 2014-11-09
47 손지호 베드로신부님 환영 애찬 파일
박아오스딩
1249 2014-11-09
46 나의 소중한 친구에게 파일
박아오스딩
702 2014-11-02
45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파일
박아오스딩
703 2014-10-27
44 유다에 대해서.....
또영
25024 2013-03-27
43 아름다운이야기
또영
53794 2013-03-25
42 감사드리며 삽시다!
또영
9438 2013-03-22
Tag List

사용자 로그인